• 구름많음동두천 17.1℃
  • 흐림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7.0℃
  • 구름많음울산 16.3℃
  • 광주 17.4℃
  • 구름조금부산 17.0℃
  • 흐림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5.2℃
  • 구름많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17.2℃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뉴스

'완전범죄 꿈꿨나' 고유정 전 남편 혈흔서 수면제 검출

[제주N뉴스 = 김용현 기자] 피의자가 입을 굳게 다물며 풀리지 않았던 ‘제주 전남편 살해사건’의 의문점들이 하나 둘 풀리고 있다. 160cm에 50kg의 여성이 180cm에 80kg의 건장한 남성을 살해할 수 있었던 것은 수면제였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0일 피해자 강모씨(36세)의 혈흔에서 불면증 치료제인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의자 고유정(36세)의 차량에서 압수한 이불에 묻어있던 피해자의 혈액을 확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해 이같은 결과를 밝혀냈다.

 

고씨는 지난 달 17일 감기 증세로 충청도 청원군에서 약 처방을 받은 사실이 있으나, 사용처에 대해서는 설명을 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고씨는 전남편의 성폭행을 방어하는 과정에서 우발적인 살인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가 수박을 썰고 있는데 전 남편이 성폭행을 시도했고, 이를 저지하다 사고가 났다는 것이다.

 

전 남편의 휴대전화 발신으로 ‘성폭행 하려한 것 미안하고, 고소하지 말아달라’는 취지의 문자가 전달된 바 있다.

 

경찰은 이에 대해 전 남편이 살아있는 것처럼 속이기 위한 고씨의 조작인 것으로 봤다. 또한 체격 차이가 크게 나는 고씨가 전 남편을 제압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보고 공범이나 약물 사용 가능성에 대해 수사를 집중했다.

 

 

경찰은 폐쇄회로TV를 통해 사건 사흘전인 지난달 22일 오후11시 고씨가 제주시내 한 마트에서 칼과 표백제, 베이킹파우더, 고무장갑, 세제, 청소용 솔 등을 구매한 것을 확인됐다.

 

전 남편과 제주도에서 만나기 전에는 휴대전화를 통해 살인 도구와 시신 유기 방법 등을 검색했던 것도 알아냈다. 이들이 만난 펜션은 관리인을 포함해 타인과 마주치기 어려운 무인펜션으로, 이 역시 완전범죄를 노린 고씨의 계획 일부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지난 9일 브리핑을 열고 “고씨는 우발적인 살인을 주장하고 있지만 결혼과 이혼, 재혼 등 가정사가 원인이었던 것으로 추정한다”며 “사건 내용이 잔혹하고, 관련자들의 명예훼손과 관련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고씨와 강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무인펜션에 입실했고, 당일 강씨가 살해된 것으로 추정된다. 고씨는 27일 홀로 펜션에서 퇴실했고, 완도행 항로와 김포시 부친 소유 집 부근 등에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 유해 일부로 추정되는 뼛조각이 지난 5일 인천시 서구 재활용품업체에서 발견됐다.